‘폴란드로 간 아이들’올가을 극장가를 사로잡을 배우들의 특별한 이력 공개!

0
27

1,500명 한국전쟁 고아들의 비밀 실화를 담은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의 배우 이송과 <핫 썸머 나이츠>의 마이카 먼로 그리고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의 에즈라 밀러까지 특별한 이력을 가진 배우들이 올가을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폴란드로 간 아이들> 특별한 여정을 통해 아픔을 치유하는 탈북 소녀, 이송!

 <핫 썸머 나이츠> 차세대 걸크러쉬를 예고하는 카이트 서퍼, 마이카 먼로!

<신비한 동물사전 2> 마법사가 된 오페라 가수, 에즈라 밀러!

먼저 오는 10월 31일 개봉하는 추상미 감독의 첫 장편 <폴란드로 간 아이들>로 의미 있는 데뷔를 예고한 배우 이송은 평안북도 강계 출생으로 2014년부터 남한에서 생활하게 된 탈북민이다.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은 1951년 폴란드로 보내진 1,500명의 한국전쟁 고아와 폴란드 선생님들의 비밀 실화, 그 위대한 사랑을 찾아 남과 북 두 여자가 함께 떠나는 치유와 회복의 여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속에서 배우 이송은 추상미 감독과 함께 70여 년 전 한국전쟁 고아들의 발자취를 좇는 여정을 함께한다. 한국전쟁 당시 부모를 잃은 채 낯선 땅으로 보내진 고아들의 흔적을 돌아보며 자신의 내면의 상처와 마주하게 되는 이송은 아이들의 상처에 진심으로 공감하며 눈물짓는다. 또한 여정이 지날수록 한국전쟁 고아들을 마음으로 품었던 폴란드 선생님들의 위대한 사랑을 깨달으며, 차츰 닫혔던 마음의 문을 열고 자신의 상처를 치유해 나간다. 아이들의 상처에 공감하고 폴란드 선생님들의 사랑에 위로받으며 그간의 상처와 아픔들을 회복해 나가는 이송의 모습은 이제껏 스크린에서 볼 수 없었던 특별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영화 속에서 타고난 노래 실력을 뽐낸 배우 이송은 추상미 감독과도 친구처럼 장난치는 등 항상 웃음을 잃지 않는 밝고 긍정적인 매력을 선보여 관객의 마음을 더욱 따뜻하게 만들 예정이다.

[왼쪽부터 <핫 썸머 나이츠> 마이카 먼로 / <신비한 동물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에즈라 밀러 ]

한편, 오는 18일 개봉하는 영화 <핫 썸머 나이츠>에서 소심의 아이콘 다니엘(티모시 샬라메)의 첫사랑 맥케일라 역을 맡은 배우 마이카 먼로는 카이트 서퍼라는 특이한 이력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패러글라이딩과 서핑의 특성을 합친 수상 스포츠인 카이트 서핑을 즐기는 것으로 알려진 마이카 먼로는 국제대회에서 수상할 만큼 놀라운 실력을 지닌 프로 카이트 서퍼로 활동한 바 있다. 이번 작품 <핫 썸머 나이츠>에서는 여름 스포츠의 강자답게 뜨거운 여름에 어울리는 화끈한 걸크러쉬 매력을 제대로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케빈에 대하여>, <신비한 동물사전> 등에 출연해 뛰어난 연기력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배우 에즈라 밀러는 데뷔 전 오페라 가수로 활동한 이력이 있어 놀라움을 안긴다. 어린 시절 언어장애를 치료하기 위해 오페라를 배운 에즈라 밀러는 미국의 유명 오페라 합창단으로 알려진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와 공연을 하기도 했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인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서는 엄청난 힘을 가진 마법사 크레덴스 베어본 역으로 스크린 복귀를 예고하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처럼 독특한 이력을 돋보이는 배우들이 각기 다른 매력으로 관객과의 만남을 예고하는 가운데, 탈북소녀 이송의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는 1,500명 한국전쟁 고아들의 비밀 실화를 담은 감동의 힐링 다큐멘터리 <폴란드로 간 아이들>은 오는 10월 31일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