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1의 경쟁률을 뚫은 충무로 기대주! 신예 배우 김혜준 & 박세진에 이목 집중!

0
67

김윤석 감독의 첫 연출작 <미성년>에 충무로 기대주로 각광받는 배우 김혜준과 막강한 잠재력을 갖춘 신예 박세진이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신예 배우 김혜준과 박세진이 어른들의 비밀 때문에 혼란에 빠지는 두 고등학생으로 분해 신인답지 않은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이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최근 KBS 드라마 [최고의 이혼],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영화 <봄이가도>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브라운관에 눈도장을 찍은 신예 배우 김혜준은 극중 아빠의 비밀로 멘붕 온 딸 주리로 분했다. ‘주리’는 아빠 ‘대원’(김윤석)의 비밀을 알게 된 후 충격과 혼란에 휩싸이면서도 엄마를 위해 몰래 사건을 해결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캐릭터로, 김혜준은 영화 속 ‘주리’의 심경 변화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소화해 관객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웹드라마와 단편영화 등에서 차근차근 연기 경험을 쌓으며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신예 박세진은 극중 두 가족의 비밀을 폭로하는 ‘윤아’ 역을 맡았다. ‘윤아’는 엄마 ‘미희’(김소진)와 주리 아빠 ‘대원’ 사이에 얽힌 비밀을 알게 된 후,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면 돌파하는 캐릭터로, 겉으로는 아무렇지 않은 척, 센 척 하지만 마음만큼은 여리고 따뜻한 ‘윤아’의 모습을 개성 있는 연기로 소화해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혜준과 박세진은 한 달간 세 차례의 걸친 오디션을 통해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미성년>에 발탁됐다. 김윤석 감독은 두 배우를 캐스팅한 소감에 대해 “마치 보석을 발견한 기분이었다”고 전해 무한한 잠재력을 갖춘 두 신예 배우가 <미성년>에서 보여줄 활약을 기대케 한다. 김혜준은 “평소에 김윤석 감독님을 존경했고 시나리오가 너무 따뜻하고 깊어서 오디션에 최선을 다했다”고, 박세진은 “시나리오에 반했다. 주연이 아닌 단역이라도 꼭 간절하게 <미성년>에 캐스팅되고 싶었다”고 밝혀 작품에 대한 열정과 애정으로 똘똘 뭉친 두 배우가 보여줄 탄탄한 존재감에 관심이 집중된다.

 

500: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신예 배우 김혜준, 박세진과 충무로 베테랑 배우 염정아, 김소진, 김윤석이 출연하고 김윤석 감독의 첫 연출작으로 뜨거운 기대를 모으는 영화 <미성년>은 4월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