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 ‘극한직업’, ‘뺑반’ 장르 풍년 설 극장가, 훈훈주의보 발동!

0
47

2019년 설 극장가,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 범죄오락액션 <뺑반>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작품들이 개봉을 앞둔 가운데, 따스한 감동을 선사할 <증인>이 관객들의 마음을 훈훈한 온기로 채울 것이다.

2019년 풍성한 설 극장가, 골라보는 재미가 있다!

유쾌한 웃음의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 짜릿한 쾌감의 범죄오락액션 <뺑반> 이어

전 세대 사로잡을 따스한 감동과 여운의 <증인>까지 기대감 증폭!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을 통해 우리 사회의 문제들을 따스한 시선으로 풀어내 섬세한 연출로 폭넓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 온 이한 감독의 신작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증인>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는 정우성과 김향기의 따뜻하고 특별한 시너지로 기대를 모은다. 살인 용의자의 변호사 ‘순호’ 역을 통해 강한 이미지를 벗고 인간적인 캐릭터로 변신한 정우성은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새로운 매력을 전할 것이다.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 역으로 분한 김향기는 눈빛과 손짓 하나까지 놓치지 않는 특별한 연기로 잊을 수 없는 여운과 깊은 울림을 남길 것이다. 여기에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두 인물이 점차 서로에게 다가가며 소통해가는 과정은 이한 감독 특유의 따뜻한 감성과 정교한 연출로 완성되어 감동을 더할 것이다. 이처럼 배우들의 캐릭터 변신과 따뜻한 호흡, 이한 감독의 탄탄한 연출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증인>은 2019년 설 극장가를 훈훈한 온기로 채울 것이다.

 

<증인>과 함께 2019년 설 극장가에 다양한 장르들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의 범죄조직 소탕 작전을 그린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은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등 배우들의 열연과 <스물> 이병헌 감독의 연출이 더해져 유쾌한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차이나타운> 한준희 감독의 신작 <뺑반>은 공효진, 류준열, 조정석 등 매력 넘치는 배우들의 앙상블과 통쾌한 카 액션으로 짜릿한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렇듯 다채로운 장르의 작품으로 채워질 2019년 설 극장가에서 <증인>은 전 세대를 사로잡을 따뜻한 감동과 여운을 전할 단 한편의 영화로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