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퀸’들의 귀환! ‘두번할까요’ 이정현부터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윤희에게’ 김희애까지!

0
6

오는 10월 17일 개봉하는 영화 <두번할까요>의 이정현을 비롯해,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윤희에게> 김희애까지 연기파 여배우들의 스크린 복귀로 관객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스크린을 압도할 연기파 여배우들이 돌아왔다!

생애 첫 코믹 로맨스 도전하는 믿.보.배 ‘이정현’부터

로코퀸 ‘공효진’, 멜로의 대가 ‘김희애’까지 설레는 극장가!

영화 <두번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로맨스.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명량>, <군함도> 등 선 굵은 작품들에서 다소 진중한 역할들을 완벽하게 소화해온 이정현이 생애 첫 코믹 로맨스에 도전한다. 코믹 로맨스를 꼭 해보고 싶어서 출연을 결심했다는 이정현은 뻔뻔하지만 어쩐지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 ‘선영’ 역으로 분해, 이상하게 빠져드는 N차원의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유의 사랑스러움은 물론, 실제를 방불케 하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까지 더해져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자타공인 로코퀸 공효진이 사랑에 환상이라고는 없이 돌직구를 날리는 ‘선영’ 역을 맡아 그간의 캐릭터와는 색다른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연기파 배우 김래원과 현실 연애의 끝판을 보여주는 특급 케미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김희애)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 장르를 넘나드는 탁월한 연기력으로 언제나 관객들의 기대를 충족시켜주는 김희애가 멜로 장르로 돌아와 눈길을 끈다. 그녀만의 섬세한 감정 연기는 더욱 깊어진 감성과 여운을 전하며 멜로의 대가다운 면모를 다시금 확인시켜 줄 것이다.

이처럼 대체불가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 연기’퀸’들의 귀환이 극장가에 활기를 더하는 가운데,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놀라운 케미와 이들이 선사할 최강의 코믹 시너지로 신선한 재미와 공감을 불러일으킬 영화 <두번할까요>는 오는 10월 17일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