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국제영화제 오정완 집행위원장 선임

0
29

강릉국제영화제 오정완 신임 집행위원장 선임

조직 재정비한 제4 GIFF 11월 개최

강릉국제영화제 오정완 집행위원장

사단법인 강릉국제영화제는 4월 12일 이사회를 열고 의결을 통해 오정완 영화사 봄 대표를 집행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임기는 3년으로 2025년 3월까지다.

오정완 집행위원장은 1999년 영화사 봄을 창립한 후 <반칙왕>(2000), <장화, 홍련><스캔들: 조선남녀상열지사>(2003), <달콤한 인생><너는 내 운명>(2005), <해변의 여인>(2006), <밤과 낮>(2007), <멋진 하루>(2008),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카운트다운>(2011), <남과 여>(2016)와 개봉을 앞둔 <원더랜드> 등 다수의 작품을 제작했다. 경기영상위원회 위원, AFA(아시아 영화상) 운영위원,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부집행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집행위원장 체제로 조직을 재정비한 제4회 강릉국제영화제는 2022년 11월 강릉시 일대에서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