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감독 원망해… 진짜 법이 없었으면싶었다.

0
7

21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반드시 잡는다’의 언론시사회에서 배우 성동일이 감독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배우 성동일은 ‘추워서 입김이 나는데 입김이 너무 나와 감독이 얼음을 물고 다시 찍자’고 말해 ‘정말 법이 없었으면…’ 이라고 말하며 감독에 대한 장난어린 분노를 표현하며 현장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또 본인이 갈비뼈가 나가면서 촬영한 액션 씬을 통편집을 한 부분에 대해서도 ‘정말 열심히 찍었는데 이렇게 통편집 할거면 왜 내 갈비뼈를 뿌러트린건지… 정말 법이 없었으면…’이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한편, 제피가루 작가의 웹툰 ‘아리동 라스트 카우보이’를 영화화한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줏대감과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가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미제사건 추적 스릴러로 오는 29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