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정우성 눈만 보면 떨려… / 강철비 제작보고회 中

0
11

15일 오전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의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곽도원과 정우성이 남다른 ‘철철케미’를 보였다.

극 중 곽도원은 ‘곽철우’, 정우성은 ‘엄철우’로 같은 이름의 배역을 맡게 되었는데 이에 곽도원은 ‘저는 밝을 철에 집 우자고 정우성씨는 쇠 철에 집 우다. 이름은 같지만 뜻은 다르다.’고 밝혔다.

이에 MC 박경림의 ‘같은 철우끼리 철철케미 어떻겠냐. 마주보고 우정이 철철 넘치는 모습을 보여달라’는 요청에 곽도원은 ‘얘(정우성) 눈을 보면 떨린다.’ 고 말해 현장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강철비’는 북한 내에서 쿠데타가 발생해 북한의 첫 번째 권력자가 남한으로 긴급히 넘어오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영화로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