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우정출연으로 왔는데 눈 떠보니 염라

0
9

14일 오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의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이정재가 우정출연에 관한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이정재는 ‘원래는 우정출연으로 참여하게 되었다. 그런데 감독님이 이정재면 좀 더 비중있는 캐릭터를 맡겨도 되지 않을까 라는 말에서 염라까지 맡게 되었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또한 ‘염라가 무슨 캐릭터인지 모른 상태에서 캐릭터 이미지를 맞추는데만 3일이상 걸렸다’고 밝혔으며 ‘우정출연을 무슨 30회차를 찍었다. 우리 우정이 그리 깊지않은걸로 알고있는데…’ 라고 말해 다시한번 현장을 폭소케 했다.

한편 영화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블록버스터로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