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칭찬에 부끄러워하는 ‘배우’ 도경수(EXO D.O. 디오) / 7호실 언론시사회 中

0
276

7일 오후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7호실’ 언론시사회에서 배우 도경수(EXO D,O.)가 기자의 칭찬에 부끄러워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날 한 온라인 매체의 기자는 ‘영화를 찍을수록 연기실력이 나날이 발전하시는 것 같다’며 도경수에게 극찬을 보냈다. 이에 도경수는 ‘작품을 할 때 마다 아직도 꿈같고 ’카트‘때는 정말 카메라 앞에도 못섰는데 이제는 조금 괜찮아 진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고 답변했다.

‘7호실’은 망하기 직전의 DVD방 ‘7호실’에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과 청년,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남자의 열혈 생존극을 그린 영화로 15일 개봉한다.